'사람이 좋다' 여에스더, 우울증 고백…"3년 전 여동생 잃고 '큰 죄책감'"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방송인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의사 여에스더가 3년 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여동생에 대한 큰 죄책감 때문에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여에스더의 인생 이야기가 그려졌다.

[M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여에스더는 3년 전 안타깝게 세상을 먼저 떠난 동생이 잠든 추모공원을 찾았다. 그는 "어디 갈 때도 항상 같이 갔고, 붙어서 자랐다"며 "동생이긴 한데 오히려 저를 더 동생처럼 여겼다. 제 몸이 약하다고 무거운 것 있으면 본인이 들고 힘든 운전도 본인이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에스더의 동생은 원치 않던 아버지의 사업을 물려받으며 힘든 생활을 보냈다고.

여에스더는 3년 전 동생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동생을 그리워하며 "사람을 살리는 직업을 가진 언니인데 동생을 도와주지 못해 큰 죄책감으로 남아 있다"며 "혼자 있는 시간이 견딜 수 없어 밖에 나갔고, 그러다 보니 지난 3년간 방송에서 과한 행동들이 나온 것 같다"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를 곁에서 지켜본 남편 홍혜걸은 "찰리 채플린도 아주 지독한 우울증 환자인데 대중 앞에서는 웃지 않나"라며 "아내가 원래 이런 사람이 아닌데 방송에서 붕붕 뜨게 나왔다. 그리고 집에 돌아가면 또 완전히 가라앉는다. 오히려 측은한 감도 있었다"고 안타까워했다.

한편, '사람이 좋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분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