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늘, '같이 펀딩' 출연 이유…"거두절미, 유인나 누나 때문"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강하늘이 '같이 펀딩'에 출연한 이유로 배우 유인나를 꼽았다. 두 사람의 운명적인 첫 만남은 시청자들에게 가슴을 설레게 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같이 펀딩'에서는 강하늘이 유인나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M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유인나는 강하늘을 만나 호칭에 대해 고민했다. 강하늘은 "불편하지 않으시면 제가 선배님이라고 해도 된다"고 먼저 말을 걸었고, 이에 유인나는 "선배님은 아닌 것 같고 인나 누나라고 부르면 된다"고 전해 이목을 모았다.

그러면서 유인나는 "친구들은 하늘아라고 부르냐"고 물었고, 강하늘은 "편하게 마늘이라고 불러 주셔도 된다. 본명이 김하늘이라 별명이 마늘이다"라고 농담을 건네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 나갔다.

이후 유인나는 강하늘이 현재 출연 중인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언급했고, 강하늘은 "책을 좋아하기도 하고 사실 다 거두절미하고 인나 누나 때문에 했다"며 뜨거운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같이 펀딩'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