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유엔 연설에서 김정일 위원장 극찬

“전쟁은 아무나 일으킬 수 있지만, 평화는 용기 있는 자만 만들 수 있다”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 연설에서 김정일 북한 노동당 국무위원장을 “곧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미국 통신 AP가 보도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접촉 창구 등은 밝히지 않은 채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쟁은 누구나 일으킬 수 있지만, 평화는 가장 용기 있는 자 만이 선택할 수 있다”며 김 위원장을 추켜세웠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AP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란 정부에 대해서 북한의 예를 따르라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정부에 북한의 예를 따르라고 한 것은 북한이 핵무기를 파기하지 않고 있는데도 나온 발언으로 김정은 위원장을 극찬한 것으로 여겨진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