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ICT 수출 152.3억달러…10개월째 감소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폰 등 3대 주력품목 부진 지속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8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폰 등 3대 주력품목 부진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4.5% 줄어들면서 10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8월 ICT 수출액은 152억3천만달러, 수입액은 88억2천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반도체 수출이 80억9천만달러로 30.5% 감소했으며 디스플레이는 26.7% 줄어든 21억8천만달러 어치를 수출했다. 휴대폰도 18.2% 감소한 10억6천만달러 수출에 그쳤다.

연도별 8월 ICT 수출액(억달러) [산업통상자원부]

반도체는 메모리반도체 단가 하락과 시스템반도체 수요 둔화 등으로, 디스플레이는 중국발 공급과잉에 따른 LCD 패널 가격 하락 및 모바일 OLED 패널 수요 감소 등으로, 휴대폰은 글로벌 스마트폰 성장세 둔화 및 해외생산 확대 등이 수출부진의 이유로 지목됐다.

8월 D램 현물가격은 4Gb 기준 2달러로 전월대비로는 소폭상승(4.7%↑)했으나, 전년동월(3.8달러)에 비해서는 47.4% 낮은 수준으로 여전히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반면 TV수출은 2억6천만달러로 109.3% 늘었으며 2차 전지(6억3천만달러, 3.6%↑), 컴퓨터(1억4천만달러, 23.2%↑)등은 증가세를 지속했다. SSD는 34.2%줄어든 3억8천만달러로 수요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중국(홍콩포함)으로의 수출이 32.6% 줄어든 73억5천만달러를 기록했으며 미국(14억9천만달러, △14.6%), EU(8억8천만달러, △15.3%)수출도 감소했다. 베트남은 반도체와 휴대폰 등의 호조로 1.1% 늘어난 28억2천만달러로 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