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채 이상 집주인' 전국 259명…'갭투자' 피해 속출

1인 최다 594채, 상위 10%가 전체 주택 53.4% 차지…'깡통전세' 점검 필요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100채 이상 임대주택을 가지고 있는 집주인이 전국에 259명에 이르며, 300채 이상 소유자도 8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갭투자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최상위 다주택자에 대한 예의 주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9일 국토교통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주택 등록수별 임대사업자(개인) 현황'에 따르면, 올해 8월 현재 등록 임대사업자 42만여 명 중 100채 이상 임대주택을 등록한 사람이 전국에 259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59명 중 80명은 300채 이상을 가지고 있었다.

최상위 임대사업자 15명 모두 300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해당 집주인들은 서울, 경기, 호남, 충청 등 전국에 고루 분포돼 있었다. 최다 보유자는 서울 강서구의 40대 남성으로 594채의 임대주택을 등록했으며, 서울 마포구의 40대 남성과 광주 서구의 60대 남성 또한 500채 넘게 집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뉴시스]

주택 등록건수를 기준으로 상위 10%(4만1천189명)에 해당하는 이들이 가진 임대주택은 전체 133만3천771채 중 71만2천540채로(53.4%) 절반을 넘어섰다. 상위 1%(4천134명)의 등록 주택 또한 25만4천431채로 19.1%에 달했으며, 1인당 평균 62건의 주택을 가지고 있었다.

3~4년전 갭투자가 성행하면서 집주인 1명이 수십채의 집을 소유하는 사례가 급증했다. 하지만 지난해 9.13 대책 이후 거래 절벽이 이어지면서 새로운 임대인을 구하지 못해 기존 세입자가 보증금을 제때 돌려받지 못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서울 강서·구로·양천구 ▲경기도 수원·동탄·광주 ▲경남 거제·창원 등 언론에 보도된 피해 가구만도 1천여 곳을 넘어섰다.

김상훈 의원은 "다주택자 중 다수가 양질의 주택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합당하게 세금도 내고 있지만, 부족한 자본으로 능력 밖의 임대주택을 보유해 운영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1인이 100채, 300채, 수백채를 보유하면서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하고 있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관계부처는 최상위 다주택자를 대상으로 깡통전세 위험도를 선제적으로 점검해 무주택자의 피해를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