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IAEA 회원국 공동 역할 필요"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 제63차 국제원자력기구 총회 기조연설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의 오염수 처리 문제를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공식적으로 제기하고, 안전하고 과학적인 해결을 위한 IAEA 회원국들의 공동 역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 16일 오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에서 열린 제63차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기 총회에서 171개 회원국 대표들이 모인 가운데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차관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원전 오염수의 처리 문제가 해답을 찾지 못하고 막연한 불안감이 증폭되는 가운데 최근 일본 정부 고위관료가 원전 오염수 처리방안으로 해양 방류의 불가피성을 언급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원전 오염수 처리가 해양 방류로 결정될 경우, 전 지구적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국제 이슈이므로 IAEA와 회원국들의 공동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IAEA가 후쿠시마 사고 처리에 있어 일본과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 온 것처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문제에도 동일한 접근방식이 필요하다"면서, "현재 일본의 원자로 상태 및 오염수 현황에 대한 현장조사와 환경 생태계에 대한 영향 평가 등을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방법으로 추진"해야 하며, 이를 바탕으로 "미래세대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국제사회가 안전하다고 확신할 만한 원전 오염수 처리 기준과 방안을 마련"할 것을 제안했다.

특히,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과 안전, 환경 보호를 위한 일본 측의 실질적이고 투명한 조치와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5일 정부는 IAEA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 달라고 요청하는 서한문을 발송한 바 있다. 이어 IAEA 정기총회에서 이 문제를 전체 회원국이 참석한 가운데 다시 한 번 제기함으로써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 불가피성을 거론하고 있는 데 대해 국제사회의 공론화를 촉구한 것이다.

16일 오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에서 열린 제63차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기 총회에서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171개 회원국 대표들이 모인 가운데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문 차관은 이와 함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언급하면서,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일관된 의지와 노력을 촉구하고, 이를 위한 IAEA와 회원국,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한국의 원자력안전기준강화정책과 원자력안전혁신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원전해체 기술의 확보를 위한 IAEA와 회원국의 협력을 강조하는 한편 한국의 안전한 원전 설계·건설·운영 기술과 성공적인 상용화 경험을 IAEA 및 회원국과 지속적으로 공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차관은 유럽사업자요건 인증에 이어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의 표준설계인증서를 획득, 국제적으로 기술력을 입증 받은 차세대 원자로 APR-1400과 사우디와 협력을 통해 상용화를 눈앞에 두고 있는 한국형 소형원전 스마트(SMART) 등 한국의 원전과 원자력 기술의 우수성도 알렸다.

마지막으로 한국이 국제원자력기구의 평화적 이용구상(PUI)에 지속적인 재정기여로 다양한 기술협력사업을 지원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원자력이 인류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기여할 수 있도록 회원국들의 단합을 촉구하고 한국이 이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