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추석맞이 주거급여 '찾아가는 서비스' 실시

방문상담 통해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 총력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LH가 추석을 맞이해 주거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의 지원에 나선다.

LH는 이달 국민들에게 주거급여제도를 적극 알리기 위해 '찾아가는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주거급여제도'는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의 44% 이하(4인가구 기준약 203만원)인 임차·자가 가구의 주거안정을 위해 주거비를 지원하는 정책이다.

지원대상 '전·월세 임차가구'는 지역별, 가구원수별 기준임대료를 상한으로 실제임차료를 지원한다. '주택을 소유·거주하는 자가가구'는 주택 노후도 등을 감안해 설정한 주택보수범위별 수선비용을 상한으로 주택개보수·주거환경 개선에도 나선다.

[사진=LH]

특히, 올해부터 자가가구 수습권자 중 고령자는 편의시설 설치를 위해 50만원을 추가로 지원 중이며, 주거약자(고령자, 장애인)의 경우 에어컨 설치를 신규로 시행하는 등 취약계층 주거안정이 대폭 강화됐다.

한편, LH 주거급여 전담직원들이 지자체·복지기관에서 개최하는 다양한 지역행사에 참여해 홍보부스·상담창구를 운영하며 대면상담을 진행하는 등 주거급여제도의 적극적인 홍보와 대상자 발굴·지원에 주력한다.

또한, 공동주택·복지시설 등에서 대규모 설명회를 개최하고 고시원·쪽방 등 취약계층 밀집지역은 담당자가 직접 방문해 주거급여 정책에 대한 설명을 하는 등의 수요맞춤형 홍보활동을 통해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앞장설 계획이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