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 뮤지컬 ‘드라큘라’ 히든 타이틀롤…신성우·임태경·엄기준과 번갈아 무대 오른다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그룹 빅스 멤버 켄이 오늘 10월 개막하는 체코 뮤지컬 ‘드라큘라’의 타이틀롤에 추가 캐스팅됐다. 나이를 뛰어 넘어 신성우·임태경·엄기준과 같은 역할을 소화할 예정이다.

켄은 뮤지컬 ‘메피스토’ ‘광염소나타’ ‘잭더리퍼’ ‘타이타닉’ 등을 통해 섬세한 연기력과 뛰어난 가창력으로 뮤지컬배우로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해왔다.

[메이커스프로덕션]

‘드라큘라’에서는 영겁의 시간 동안 단 한 사람을 사랑하지만 가문의 저주에 고통 받는 비운의 남자 드라큘라를 연기한다.

13년 만에 돌아오는 뮤지컬 ‘드라큘라‘는 1897년 발간된 동명 소설 브람 스토커의 원작을 기반으로 탄생했다. 유럽 뮤지컬의 대표작으로 국내에서는 1998년 초연 후 2000년과 2006년 공연됐다.

노우성이 연출과 김성수 음악감독이 참여하고 권민제·김금나·소냐·최우리·황한나·김법래·이건명·문종원·최성원·조지훈이 출연한다.

오는 10월 5일 한전아트센터에서 개막해 12월 1일까지 관객과 만난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