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美국무 “매우 실망”, 고노 日외상 “심히 유감”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아베 총리는 ‘묵묵부답’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한국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를 선언하자 일본은 의외의 결정에 매우 놀라는 모습이고, 그동안 협정의 중요성을 지적하며 연장을 권유했던 미국도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22일 지소미아 종료 발표가 청와대에서 나오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방문지인 캐나다의 오타와에서 “이번 결정이 매우 실망스럽다. 우리는 양국이 계속 협상하기를 촉구한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22일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발표가 있자 미국의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일본의 고노 외상은 각각 유감을 표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일본과 한국이 공유하는 이해는 의심할 여지없이 중요하고, 또 미국에도 중요하다”고 말하고, 그러한 의사를 22일 이른 시간에 한국의 강경화 외무장관에게 설명했다고 밝혔다.

미국 국방부의 데이브 이스트번 대변인도"일본과 한국이 다른 분야에서는 갈등을 빚더라도 미국과의 통합적인 국방과 안보 결속은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국방부는 문재인 정부가 지소미아를 종료한데 대해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노 다로 일본 외상은 “이 결정이 심히 유감스럽다”며 강력히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고노 외상은 이날 밤 늦게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 강력히 항의한 뒤 한국 정부의 결정이 잘못됐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다. 고노 외상이 밤 늦은 시간에 남 대사를 초치한 것은 이례적이다.

고노 외상은 발표한 담화문에서 “지역의 안전보장 환경을 완전히 오판한 대응이다. 극히 유감이다”라고 밝히고 “협정 종료 결정과 일본의 수출관리 운용 수정(무역 규제 강화)은 전혀 차원이 다른 문제로 한국 정부에 단호히 항의한다”며 “한국이 극히 부정적이고 비합리적인 행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일본 방송 NHK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의 한 간부도 “믿을 수 없다. 한국은 도대체 무엇을 하려고 하는 것인가. 일본 정부도 지금부터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6시 30분 총리 관저를 나설 때 기자들이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발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반응을 물었으나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은 채 떠났다.

일본의 교도 통신은 일본 정부가 협정 종료의 의도에 대한 정보 수집과 분석을 서두르고 있으며, 한미일 3국의 대북 연대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미국과 의사 소통을 시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또 “앞으로 한일 대립의 영향은 경제 분야에 그치지 않고 안보 분야에도 미칠 것”이라는 견해가 일본 정부 내에 많아 일본 측이 강경한 태도를 취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