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해외주식 거래국 라인업 13개국 확대

영국, 독일, 베트남 등… 오프라인 해외주식거래 개시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대신증권이 해외주식 거래국 라인업을 대폭 늘린다.

대신증권은 20일 영국, 독일, 캐나다, 베트남 등 총 13개국의 해외주식을 오프라인으로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대신증권은 미국, 중국, 홍콩, 일본 4개국만 온-오프라인 주식거래서비스를 제공해왔다.

대신증권 홍보모델이 해외주식거래 서비스 라인업 확대를 알리고 있다 [사진=대신증권]
해외주식 거래국 라인업 확대는 글로벌 자산배분 효과를 기대하는 국내투자자들에게 폭 넓은 매매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는 설명이다.

추가된 13개 거래국은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네덜란드 핀란드, 스위스 유럽 9개국과 베트남, 싱가포르, 호주 아시아 3개국 그리고 캐나다 미주 1개국이다.

추가된 13개국 해외주식을 거래하려면 대신증권 해외주식 계좌를 개설하고 '해외주식 데스크'를 통해 전화주문하면 된다.

김상원 대신증권 스마트비즈(Biz)추진본부장은 "이번 해외주식 거래국 확대가 국내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수익의 기회를 제공하고 투자 포트폴리오를 넓힐 수 있는 대안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