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회장, 상반기 급여 15억5천만원 수령

삼성출신 박근희 부회장도 6억800만원 수령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이재현 CJ회장이 올해 상반기 급여로 15억5천만 원을 수령했다. 박근희 부회장도 6억800만 원을 수령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CJ는 반기보고서를 통해 이 회장에게 급여 14억3천900만 원, 상여 1억1천100만 원을 지급했다. 상여금은 이사회 승인을 받은 임원규칙에 따른 명절 정기상여로, 기본 연봉의 13분할 금액의 50%다.

이재현 CJ회장이 상반기 15억5천만 원을 수령했다. [사진=이재현 CJ회장]

박 부회장은 급여로 5억5천700만 원, 상여로 5천만 원, 복리후생비 100만 원을 수령했다.

CJ관계자는 "임원 급여는 이사회 승인을 받은 규칙에 따라 직위별 연봉범위 테이블을 기준으로 결정한다"며 "보상위원회에서 KPI 평가등급별 연봉조정률 승인을 받고, 그 외 역할책임의 크기, 회사 기여도, 승진 등을 고려해 기본 연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