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힘찬이 성추행" 주장 여성, 공동공갈 혐의 검찰 송치…새 국면 맞나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아이돌 그룹 비에이피(B.A.P) 전 멤버 힘찬(29·본명 김힘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공동 공갈 혐의로 여성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공동 공갈은 여러 사람이 공동으로 역할을 분담해서 재산상 이익을 취득한 것을 말한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송치된 사람이 여러명인지 등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아이돌 그룹 비에이피(B.A.P) 전 멤버 힘찬(29·본명 김힘찬). [조이뉴스24 DB]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7월 24일 새벽 경기 남양주시 한 펜션에서 힘찬에게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당시 펜션에는 힘찬과 지인 남성 3명과 여성 3명이 함께 있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힘찬은 "서로 호감이 있었다"며 엇갈린 진술을 내놨다.

당시 사건을 수사했던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지난해 9월 강제추행 혐의로 힘찬을 서울 중앙지검에 송치했고, 검찰은 지난 4월 불구속 기소했다.

재판에 출석한 힘찬은 혐의를 부인했고 최근 공동공갈 혐의로 A씨를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편, 힘찬은 6인조 그룹 B.A.P로 2012년 데뷔했다. 지난 2월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됐으며, 그룹 역시 사실상 해체된 상태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