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컴투스 "서머너즈워 백년전쟁, 내년 상반기 출시"

"MMO보다 먼저 나온다"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컴투스는 9일 2분기 실적 컨퍼런스 콜에서 "서머너즈워 백년전쟁은 올해 포커스 그룹 테스트(FGT)를 진행, 내년 상반기에 글로벌 출시하고 서머너즈워 MMO는 내년 연내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머너즈워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이들 두가지 게임은 완성도, 개발 밸류, 장르적 특성, 시장 경쟁상황에 따라 출시 순서를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또 서머너즈워 백년전쟁에 대해서는 "원작의 몬스터 스킬을 활용하면서 전투 방식은 전혀 다르게 해석한 게임으로 이용자 간 실시간 대전이 중심"이라며 "개발 진행 단계는 현재 코어 시스템이 완료된 상태로, 월드맵 등 육성 콘텐츠 볼륨을 확대하고 완성도를 높여 FGT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글로벌 게임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실시간 대전 게임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백년전쟁은 실시간 대전 전략 장르에 대한 수요와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사랑받는 IP의 결합 통해 좋은 시너지를 내면서 실시간 대전의 패러다임을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머너즈워 MMO에 대해서는 "IP의 특징과 MMO 시스템의 조화를 추구한다는 방향성에는 변함이 없다"며 "개발에 탄력이 붙은 상황으로 동양 뿐만 아니라 서양에서도 성공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일정의 경우에는 원래 잡힌 일정이 빠듯해 현실화한 것"이라며 "이정도는 돼야 깊이있는 MMORPG 게임이 가능하다고 본다. 내년 상반기에는 영상을 공개, 구체적으로 소개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