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태양광 보급목표 조기달성…국내 시장 규모 확대

산업부 "부작용 대책 충실 이행으로 체계적 태양광 보급 지속"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올해 국내 태양광 보급목표(1.63GW)를 조기달성하고 효율성도 크게 개선된 것으로 집계됐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7월말까지 1.64GW(잠정치)의 태양광 설비가 신규로 설치돼 올해 태양광 보급목표(1.63GW)를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태양광 보급목표(1.42GW) 달성 시기(10월초)와 비교해도 약 2개월 빠른 것이다.

먼저, 규모별로 보면 1MW이하 중·소형 태양광 설비가 전체 설치량의 92.1%인 1.5GW를 차지함에 따라 지난해(83%)에 비해서도 그 비중이 높아졌다. 특히 100kW초과 1MW이하 태양광 설비의 비중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확대(‘18.7월 46.2%→’19.7월 54.8%)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태양광 보급 실적 [표=산업부]

입지별로는 산지의 비중이 전년 대비 0.9%p 낮아진 29.5%를 차지하는 반면 농지는 6.4%p 높아진 33.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REC 가중치 축소, 허가가능 경사도 강화 및 일시사용허가제도 도입 등 정부의 산지 태양광 설치요건 강화대책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국내 태양광 시장은 양적 확대뿐만 아니라 질적 개선도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효율이 18% 이상인 태양광 모듈의 시장(사업용) 점유율이 약 35%에 불과했지만, 올해에는 그 비중이 80% 이상으로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해 우리업계가 KS인증을 받은 태양광 모듈 중 효율이 19% 이상인 제품의 비중은 약 19%에 불과(212개 제품 중 41개 제품)했지만, 올해는 그 비중이 약 69%(116개 제품 중 80개 제품)로 급상승했다. 업계가 빠르게 태양광 모듈의 기술혁신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 산업부의 설명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양적확대에도 불구하고 재생에너지 부작용 대응방안' 등을 중심으로 향후 태양광이 보다 체계적으로 보급될 수 있도록 관리해 나아갈 계획"이라며 "9월부터 산업부, 농림축산식품부, 지자체, 에공단이 합동으로 태양광 편법 운영 적발을 위한 현장 점검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재생에너지협회는 "올해 태양광 보급목표의 조기달성은 국내 태양광 시장 규모의 확대와 관련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재생에너지 업계 전반에 걸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며 "태양광 모듈의 고효율화 등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해 나아갈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