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빈집털이, 7월 넷째주 주말 집중"

심야시간대 침입 확률 높아…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 5년간 데이터 분석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여름 휴가철 중 주택 침입범죄가 집중되는 시기는 7월 넷째 주 주말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는 최근 5년간(2014~2018년) 여름 휴가철(7월 넷째 주~8월 둘째 주) 침입범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7월 넷째주의 범죄 발생 건수가 29%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고 18일 발표했다.

날짜별로 보면 휴가철 성수기가 본격 시작되는 7월 넷째 주 금요일, 시간대별로는 심야 시간대인 자정에서 새벽 6시 사이에 발생률(66%)이 가장 높았다. 다음은 야간(18~24시·18%), 아침(06~12시·9%), 오후(12~18시·7% 순으로 나타났다.

[제공=에스원]

주거시설별 발생율은 단독주택이 59%로 가장 많았고 다세대주택은 7%, 아파트는 3%로 조사됐다. 침입 경로는 창문(43%)이 가장 많았으며, 절도범들은 주로 귀금속(66%), 현금(20%)을 노렸다.

에스원은 휴가철 빈집털이 예방을 위해 ▲디지털도어록 비밀번호 변경 및 지문자국 제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휴가일정·현재 위치 노출 자제 ▲CCTV 정상작동 여부 확인 ▲창문·출입문 잠금상태 확인 ▲신문·우유·우편물 등 배달중지 신청 또는 수거 요청 등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최은정기자 ejc@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