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중국경제 성장률 30년만에 최저 기록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결정타…"수출감소는 내수가 보완" 낙관론도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중국 경제가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인한 수출 감소로 지난 2분기 동안 30년 만에 최저 성장을 기록했다. 영국 경제일간지 파이낸셜 타임스 15일자 보도에 따르면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 대비 6.2% 성장하는데 그쳐, 중국 국가통계국(NBS)이 지난 1992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낮은 분기별 성장률을 보였다는 것이다. 중국은 지난해 1사분기에는 6.4%, 지난해 전체로는 6.6%의 GDP 성장률을 기록했었다.

NBS는 16일 발표에서 지난해 초 실시한 세금 감면이 무역에서 파생된 문제들을 해결하고 경제를 부양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중국 국가통계국]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미국이 부과한 관세로 인해 비관세 국가로 이전하려는 회사들이 늘고 있다”며 “수천 개의 회사들이 중국을 떠날 것이다. 이 때문에 중국이 미국과 타협을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2분기 동안 중국 경제의 약세는 지난달 체결된 수출 계약, 건축 경기, 투자 지표 등에서의 침체를 반영한 것인데, 중국 경제학자들은 앞으로 더 경제가 위축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예상보다 견실한 국내 소비가 수출 약세를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국민 소득의 증가도 소비 지출 증가로 이어지면서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