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금융, 공공부문서 상반기 2102억원 공급

대출 376억원·보증 1470억원…은행권은 1915억원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금융위원회가 2019년 제2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고 금융 공급 실적과 기관별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10일 금융위는 서울 프레스센터 소재 서민금융진흥원 대회의실에서 김태현 사무처장의 주재로 기획재정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감독원, 서민금융진흥원, 은행연합회, 신용보증기금 등 관계 기관과 제2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어 올해 상반기 사회적 금융 공급 실적을 평가하고 기관별 추진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가 2019년 제2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고 금융 공급 실적과 기관별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이날 회의에선 지난해 말 금융위가 발표한 '2019년 공공부문 자금공급 계획' 대비 실적이 공개됐다. 그 결과 지난달 말 현재 1천144개사에 2천102억원의 자금이 공급돼 목표대비 65.1%를 채운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의 경우 올해 상반기 중 목표대비 43.7%인 376억원 집행됐다. 하반기엔 사회적경제기업 전용자금과 MG사회적경제기업육성 지원사업 등을 필두로 대출이 예상된다는 게 금융위의 설명이다.

보증에선 신용보증기금의 적극적인 보증공급 등으로 인해 목표대비 약 79.5%인 1천470억원이 보증됐다.

투자의 경우 한국성장금융 및 한국벤처투자에서 출자·조성한 펀드를 통해 목표대비 약 61.0%인 256억원이 투자 완료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금융위는 올해 3분기 중으론 사회적경제기업DB(데이터베이스) 시스템을 오픈하고 구축된 DB를 통해 사회적금융업무 수행 기관의 리스크 관리, 지원 대상 기업 발굴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자리에선 상반기 은행권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자금지원 실적도 공개됐다.

올해 들어 지난달 20일까지 은행권은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해 총 1천330건, 1천915억원(건당 평균 1억4천만원)의 자금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전체 실적인 3천424억원의 55.9% 수준으로 작년 상반기지원 실적 1천718억원 대비 약 11.5% 증가한 수치다.

기업유형별로는 사회적기업 대상 지원이 1천414억원으로 전체의 73.8%에 달했고 협동조합(405억원, 21.2%), 마을기업(69억원, 3.6%), 자활기업(27억원, 1.4%) 순이었다.

유형별로는 대출이 1천868억원으로 전체의 97.6%를 차지했고 기부‧후원 25억원(1.3%), 제품구매 17억원(0.9%), 출자 5억원(0.2%) 등을 기록했다.

은행별로는 기업은행(511억원, 26.7%), 신한은행(427억원, 22.3%), 하나은행(248억원, 12.9%)의 실적이 높아, 전체의 과반 이상(1천185억원, 61.9%)을 차지했다.

지방은행은 경남은행(125억원, 6.5%), 대구은행(43억원, 2.3%), 부산은행(16억원, 0.8%) 순이었다.

금융위는 앞으로 분기별 1회를 목표로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운영하고 이를 통해 자금공급, 인프라 구축 진행상황을 지속 점검, 규제완화 등을 적극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한수연기자 papyr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