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잘 나왔네" "행복해"…이승우 열애설 불러온 SNS 바다 배경 사진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축구선수 이승우(21·헬라스 베로나 FC)가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승우와 승무원으로 알려진 A 씨의 열애설이 불거진 것은 SNS에 올린 한 장의 사진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우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원도 삼척의 바다를 배경으로 찍은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에 A 씨는 "이거 아주 잘 나왔네"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승우 인스타그램]

A 씨 역시 비슷한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승우가 찍은 사진과 같은 배경으로 보이는 곳에서 촬영한 사진을 올리며 "행복해"라는 글을 적었다.

관련 게시글이 올라오자 일부 네티즌들은 이승우의 열애설을 제기했다.

A씨는 열애설이 불거지자 3일 오전 해당 게시물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A씨는 현재 국내 모 항공사에서 승무원으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까지 이승우의 공식 입장은 나오지 않았다.

한편, 이승우는 바르셀로나FC(스페인) 유스 출신으로 2017-2018시즌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헬라스 베로나(이탈리아)로 이적한뒤 프로무대에 데뷔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