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4.0창업경진대회’ 개최

혁신적 아이템 우수 스타트업 166팀 참가


[아이뉴스24 문병언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지난 25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2019년 신용보증기금 4.0창업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나는 세상을 창업한다!’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된 이번 창업경진대회는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했다. 기존의 틀을 깨는 혁신적 아이템을 갖춘 166개 창업팀이 예선에 참가했다. 이중 4차 산업혁명 부문 8개팀, 공공데이터 활용부문 4개팀이 본선에 올라 열띤 경연을 펼쳤다.

신보는 4.0창업경진대회’를 개최했다.[사진=신보]

4차 산업혁명 부문 대상은 ‘인투시’가, 공공데이터 부문 대상은 ‘에이티소프트’가 각각 선정됐다. 인투시는 가구나 가전제품 등에 설치해 문을 열지 않아도 내부를 볼 수 있는 투시 디스플레이 패널을 처음으로 개발했다. 에이티소프트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공공 민원문서를 점자로 자동 변환하는 솔루션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이외에도 ▲최우수상에 ‘이플마인드’ ‘Wesh’ ▲우수상에 ‘Polaris3D’ ‘트러스트리’가 선정되는 등 수상자들에게 상장과 함께 총상금 1천900만원이 수여됐다.

또 공공데이터 활용 부문 상위 2개팀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제7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에 본선 후보자로 추천됐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미래를 향해 도전하는 창업자의 패기와 열정은 우리 경제의 미래이고 희망”이라며 “창업자가 꿈을 이어가는 길에 힘이 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병언기자 moonnur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