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내달 18일 총파업 예고…"가시적 조치 있어야 풀린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이 김명환 위원장의 구속에 맞서 대정부 전면 투쟁에 나섰다. 민주노총은 비상체제를 갖추고 전국적인 투쟁에 나서겠다고 정부에 경고했다.

민주노총은 24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위원장을 가두고 기소한 것도 모자라 5·18 망언을 항의한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에게 출석요구서를 날리고, 재벌특혜에 항의한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 집을 뒤지며 탄압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뉴시스]

그러면서 "위원장 구속 상황에 걸맞게 일상 사업을 최소화하고, 모든 역량을 투쟁 조직에 집중할 수 있는 비상체제를 구축함과 동시에 즉각적이고 전국적인 규탄투쟁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해 5월 21일, 올해 3월 27일~4월 3일 총 4차례 열린 국회 앞 집회에서 경찰 폭행 등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로 지난 21일 구속됐다.

민주노총은 오는 25일 수도권 지역에서 시작되는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 규탄대회를 시발점으로, 26일 울산 전국노동자대회, 27일 최저임금 1만원 쟁취 결의대회, 28일 전국 단위사업장 대표자 결의대회 등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또 다음달 3일에는 공공 비정규노동자 총파업·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한 뒤, 18일에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 규탄 총파업 대회를 연다는 계획이다.

이날 김 위원장 직무대행인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가시적 조치 없이는 정부의 대화 요청이 오더라도 거부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김 대행은 "(김 위원장 구속, 현대중공업 간부 압수수색 등) 이 상황에서조차 아무것도 하지 않는데 정부가 노동탄압을 중단하는 가시적 조치 없이 대화하자고 한다고 해서 풀릴 상황은 아니다"라면서 "그냥 만나자, 대화하자고 하면 만날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