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중국판 나스닥 '스타마켓' 본격가동

첨단기술산업 육성…정부주도에서 자본중심으로 투자방법 변경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중국정부가 금융시장의 개혁일환으로 추진해온 중국판 나스닥인 과학창업판을 개장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차이나데일리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상하이증권거래소는 지난주 중국 첨단기술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과학창업판을 개장했다.

과학창업판의 영문명칭은 스타마켓으로 정해졌다. 과학창업판은 상하이증권거래소가 미국의 나스닥처럼 기술창업주를 상장하기 위한 시장으로 만들 거래소이다.

상하이증권거래소가 개장한 중국판 나스닥 '스타마켓' [출처=상하이증권거래소]

미국은 그동안 중국정부 주도의 차세대 기술육성방식을 불공정한 산업정책으로 지적해왔다. 이에 중국정부가 민간자본 중심으로 기술전문 기업을 육성할 수 있게 만든 창구가 과학창업판이다.

특히 이 과학창업판은 지난해 11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그 필요성을 강조한 후 개장을 서둘러 왔으며 허가제대신 등록제를 시범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기술잠재력이 뛰어난 기업은 적자생태에서도 상장할 수 있는 것이 다른 거래소와 차이점이다.

상하이증권거래소는 그동안 상장을 신청한 120개 업체들 가운데 서류심사를 통과한 3개 업체를 과학창업판에 상장을 추진할 예정이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