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자 이마 만드는 탈모증상, 치료할 수 있을까?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넓은 이마가 콤플렉스라고 밝힌 김주환(가명·노원) 씨는 탈모치료를 고민 중이다. 갈수록 앞머리가 빠져 이마가 점점 넓어지고 있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김 씨는 “안 그래도 이마가 넓어 스트레스였는데 M자탈모까지 진행 중이라고 생각하니 절망적이다. 탈모로 원래보다 더 나이 들어 보일 걸 생각하니 막막하다”고 밝혔다.

발머스한의원 노원점 지유진 원장
앞머리탈모의 유형 중 하나인 M자탈모는 앞머리탈모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빈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M자탈모는 남성에게 흔히 나타날 수 있으며, 탈모가 시작되면 이마 헤어라인이 점점 올라가는 경향을 보인다. 헤어라인이 올라가 이마처럼 매끄럽게 변했다면 발모가 어려울 수 있으므로 M자탈모 초기에 치료를 서둘러야 한다.

그렇다면 M자탈모는 어떻게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할까? 한방에서는 탈모유전 같은 선천적 요인뿐만 아니라 생활환경과 같은 후천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있다고 본다. 따라서 M자탈모 치료는 선천적 요인과 후천적 요인을 모두 살펴볼 필요가 있다.

탈모를 유발할 수 있는 후천적 요인은 부신과 혈액을 손상하는 부적절한 생활습관 반복이다. 부신기능 저하가 탈모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탈모치료는 부신을 다스리고 혈을 보충하는 것에 중점을 둬야 한다.

한의원에서는 M자탈모가 나타난 원인을 과도한 열로 본다. 부신기능 저하 및 몸속 장부기능 저하로 생성된 체내 과도한 열이 상체와 머리로 몰리는 두피열(熱) 증상이 M자탈모의 주원인이라는 것이다. 두피로 몰린 열은 두피건강을 저하해 두피각질이나 가려움증, 염증 등의 다양한 두피증상을 유발할 수 있으며, 두피열이 모공을 넓혀 모발의 탈락을 촉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한방 M자탈모 치료는 두피로 몰린 열을 바로잡는 것에 집중한다. 세밀한 검진을 통해 탈모를 유발한 몸속 문제를 파악한 뒤, 환자에게 적합한 개인한약 처방과 침 치료를 통해 탈모원인 개선을 돕는 것이 특징이다. 이때 처방하는 한약은 환자의 체질이나 건강상태, 탈모유형 등 다양한 특성을 고려했으므로 부작용 걱정을 덜 수 있다.

과거에는 유전이 있는 사람만 탈모를 겪는다고 여겨졌지만, 현대사회에서는 유전뿐만 아니라 다양한 후천적 요인의 영향으로도 얼마든지 탈모가 나타날 수 있으므로 탈모유전이 없다고 방심해서는 안 된다.

탈모는 증상이 나타난 이후에는 갈수록 증상이 악화하므로 치료를 고민하는 사이에도 탈모가 진행 중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만약 이마가 점점 넓어지거나, 머리숱이 줄어들어 탈모초기증상이 의심된다면 의료진을 통해 자세한 진단을 서두르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 : 발머스한의원 노원점 지유진 원장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