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마포에 스타트업 위한 '복합 클러스터' 설치

내년 5월까지 대규모 스타트업 혁신 플랫폼 구축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스타트업 기업들의 질적·양적 성장을 위한 복합인프라가 구축된다.

금융위원회는 10일 이날 오전 10시에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구 신용보증기금 본사 부지에서 '마포혁신타운' 착공식을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마포혁신타운은 스타트업의 창업을 돕기위해 금융당국이 마련한 플랫폼으로 광화문 광장의 2배 규모인 연면적 3만6천259㎡, 지상 20층 규모의 복합 클러스터다. 혁신타운엔 ▲입주기업 전용 공간 ▲네트워킹 공간 ▲핀테크지원센터 본점 ▲신용보증기금 영업점 ▲복지공간들이 조성될 전망이다.

그간 금융위는 신용보증기금 마포사옥을 혁신창업공간으로 리모델링하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건물진단과 공간설계를 진행해왔다. 금융위에 따르면 내년 5월께 공사가 마무리 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 현판 [사진=아이뉴스24 DB]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번 착공식에서 기공 커팅식을 통해 안전하고 차질없는 리모델링 공사를 기원하는 한편, 타운홀 미팅을 개최해 한국의 현신성장을 이끄는 스타트업 거접을 만들어나가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타운홀 미팅은 '대한민국 스타트업 생태계의 판도를 바꾸다'를 주제로 진행되며 ▲관계부처 실무자 ▲스타트업 기업 ▲벤처캐피탈 ▲학계 관계자 ▲사모펀드 운영사 등 스타트업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다.

이번 착공식에선 마포혁신타운의 새 이름으로 '프론트 원(Front 1)'이 선정될 예정이다. 마포혁신타운이 혁신의 최전선에서 한국의 스타트업이 경계를 확장하고,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성장을 이끌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게 금융위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편, 이날 착공식에는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장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김도진 기업은행 행장 ▲성기홍 한국성장금융 대표이사 ▲김홍일 은행권 청년창업재단 센터장 등이 참석한다.

서상혁기자 hyu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