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 보기 위해 관광객 30명과 인솔자 1명이 유람선 탑승"

헝가리 관광 주관한 '참좋은여행사' 회견…"대형 유람선과 충돌, 전복"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건과 관련, 주관 여행사인 참좋은여행사는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와 함께 사고 경위를 설명했다.

이 여행사는 "현재까지 파악된 바로는 현지 시간 29일 오후 9시경(한국 시간 새벽 4시경) 단체고객 30명과 인솔자 1명이 부다페스트의 야경을 보려고 유람선에 탑승했다"며 "수위는 높았으나 모든 유람선은 정상 운행 중이었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소문로에 위치한 참좋은여행사에서 이상무 전무이사(최고고객책임자)가 사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어 "저희 회사 고객을 태운 유람선도 정상 운행했다"며 "탑승 중 다른 대형 유람선과 충돌해 선박이 침몰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 여행사는 "자세한 것은 현지 경찰 발표에 따라 추후 전달하겠다"며 "본사에서는 현재 출장 중인 대표이사와 부사장 포함 15명이 항공편이 수배되는대로 현지로 파견될 예정이며 유가족은 명단과 연락처를 파악해 순차적 연락 하겠다"고 밝혔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