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33명 태운 헝가리 유람선 ‘인어공주’號 침몰

외교부 발표…29일 다뉴브江서 7명 구조, 7명 사망, 19명 실종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외교부는 29일 오후 9시경(현지시간, 우리시간 30일 오전 4시경)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우리국민 단체여행객 33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해 현재 구조 7명, 사망 7명, 실종 19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또 대책본부를 강경화 외교부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로 격상하고, △ 사고 상황 파악, △외교부, 행안부, 소방청 등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조속 파견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발표…29일 다뉴브江서 7명 구조, 7명 사망, 19명 실종 [뉴시스]

이와 함께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외교부 6명, 소방청 12명(구조대 포함) 등 총 18명 규모로 구성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행정안전부 및 해당 여행사와 협력하여 사고자 가족과 접촉, 관련사항을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디.

한편 미국 방송 CNN은 “적어도 7명이 사망하고 13명 이상이 실종됐다”고 헝가리 국가앰뷸런스 서비스 기관 대변인의 말을 인용 30일 보도했다. CNN은 32명의 승객과 2명의 승무원이 사고난 유람선에 타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34명이 탄 유람선 '하블레아니'가 침몰해 구조대가 실종자 수색작업에 투입되고 있다. [뉴시스]

CNN에 따르면 29일 오후 10시(현지 시간) 한국 관광객들이 탄 유람선이 헝가리 도시 중심에 있는 의회 건물과 엘리자베스 다리 근처에서 다른 대형 유람선과 충돌, 전복됐다는 것이다. 승객들은 사고 현장에서 1.6km 정도 떨어진 페토피 다리에서 구조됐다.

사고가 난 유람선 ‘인어공주’(the Mermaid)호는 다뉴브 강에서 운행하는 파노라마 데크 회사의 선박이다. 파노라마 데크 회사의 대변인은 “사고가 난 유람선에는 아무 문제가 없다”면서 “회사의 모든 선박에 대해 매년 필요한 기술적 점검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왜 유람선이 침몰했는지 모르겠다”며 “모든 것이 정상적인 날이었고, 정상적인 운항이었다”고 설명했다. 사고가 난 인어공주 호는 지난 2003년부터 운항을 시작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