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한대학교 주관 '2019 제7회 영산강 수상레저 스포츠대회' 5천여 명 참여 성료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세한대학교(총장 이승훈) 산학협력단(SRL해양레저특성화사업단)이 주관하고, 전라남도와 영암군이 협력한 ‘2019 제7회 영산강 수상레저 스포츠대회’가 5천여명이 참여해 전라남도 지역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성황리에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경기선수 600여명을 비롯해, 체험행사·부대행사·수상안전교육 등의 행사에 4천500여 명이 함께 했다.

[세한대학교]

‘2019 제7회 영산강 수상레저 스포츠대회’는 청춘, 도전, 열정이란 주제로 주 종목은 ∆래프팅(일반선수(중·고등부, 대학부)장애인 특별 초청선수), ∆카약(1인승, 2인승 일반선수(중·고등부, 대학부)1인승, 2인승 전문선수)로 진행됐으며, 체험종목은 ∆모터보트 ∆제트스키 ∆래프팅 ∆카약 ∆땅콩보트 ∆서프보드 등이었다.

특히 이번 대회는 래프팅 종목에서는 장애인특별선수단이 카약 종목에서는 카약전문선수단이 특별히 참여를 해 대회의 양과 질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영산강수상레저스포츠대회는 매회가 거듭할수록 더욱 더 다채로운 행사가 더해짐으로써 지역주민들에게 건전한 여가생활을 즐길 기회를 마련함과 동시에 생존수영 및 수상레저스포츠 문화를 정착시키고 있다. 또한 지역주민을 위한 수상레저스포츠 교육을 추진해 나가고 있으며 지역 다문화 가족을 특별 초청, 체험행사에 참여토록 해 대학의 지역사회 봉사와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조직위원장인 세한대학교 산학협력단 최미순 단장은 "2012년 영산강 수상레저스포 대회 개최 이래 최대 참여 인원으로 행사를 잘 마무리 하게 된 일등 공신을 지역주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라면서 "지역주민들의 높아진 관심을 느낄 수 있어 감사했다"고 전했다. 이어 "세한대학교는 앞으로도 주변 영산강을 활용한 수상레저스포츠의 대중화와 수상레포츠 기능인력 양성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