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한 송이 매니저 '전참시' 재등장 이유…송 팀장에 매니지먼트 강연 부탁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퇴사한 임송 매니저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 깜짝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개그맨 박성광과 함께 방송을 하차 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나온 임송 매니저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까지 장악하는 등 큰 반응을 이끌어 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송성호 매니저에게 강연을 부탁하는 임송 매니저의 모습이 그려졌다.

퇴사 송이 매니저 재등장 [M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송이 매니저는 '전참시' 이영자의 대기실을 찾았다. 송이 매니저가 강의를 부탁한 상대는 이영자가 아니라 다름아닌 송성호 매니저였다.

송이 매니저의 부탁에 송 팀장은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송이 매니저는 처음 일을 시작하면서 현장에 대한 정보가 없어서 막막했다며 매니저의 입장에서 강의해주기를 부탁했다.

강의 제안에 주저하는 송 팀장에게 이영자는 "이런 계기에 인생을 돌아봐야 한다"며 "자기 자신도 점검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이영자는 송 팀장에게 '생각이 집중되는 곳에서 생각을 정리하고 오라'고 말했다.

이영자는 송 팀장에게 판단을 많이 맡기게 된 계기에 대해 밝히기도. 이영자는 "연예인이 갖는 부담감과 미묘한 감정 변화가 있다"며 송 팀장이 본인의 부담감을 알아본다고 했다.

송성호 매니저는 "저도 위로 올라가려면 준비를 열심히 해야 한다"며 "그거를 보여 드리는 건 일밖에 없다"며 의욕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이영자와 송 팀장은 강의 준비를 위해 남한산성으로 향했다. 남한산성에 도착한 두 사람은 생각의 정리를 위해 각자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각자만의 시간을 정리한 이영자와 송성호 매니저는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각자의 시간을 보내고 다신 만난 두 사람은 즉석 인터뷰를 통해 강연에서 활용할 에피소드를 정리했다. 매니저는 "개인적인 이야기는 오늘이 처음이었다"며 "저에 대해 궁금하시구나 싶어서 좋았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인터뷰를 마치고 이영자는 강연에 대한 꿀팁을 세 가지로 요약해 전수하면서 송 팀장의 강연을 최선을 다해 챙겼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11시 5분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