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여름 무더위에 '여름가전' 매출 '쑥쑥'

롯데하이마트, 5월 들어 에어컨·선풍기 매출액 급증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서울을 비롯해 광주, 담양 등 전국 곳곳에서 한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나들면서 에어컨, 선풍기 등 여름 가전의 매출이 늘고 있다.

17일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6일까지 판매된 에어컨과 선풍기의 매출액은 직전해 같은 기간보다 약 70%, 30%씩 늘었다. 특히 선풍기 품목군 중에서도 서큘레이터의 매출액은 약 165% 늘었다.

[사진=롯데하이마트]

앞서 기상청은 지난 15일 광주 등지에 첫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는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최두환 롯데하이마트 대치점장은 "올 여름도 예년만큼 무더울 것으로 예상한 소비자들이 에어컨을 비롯해 선풍기, 서큘레이터 등 여름가전 소비를 서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