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강서구 PC방 살인' 김성수에 법정 최고형 '사형 구형'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검찰이 '강서 PC방 살인 사건' 김성수(30)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했다.

16일 검찰은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환승) 심리로 열린 김성수의 살인 등 혐의 결심공판에서 "사형 선고를 바란다"고 재판부에 요구했다.
'강서구 PC방 살인' 김성수. [뉴시스]
검찰은 '살인 공범'이라는 논란 끝에 공동폭행 혐의로만 기소된 동생 김모씨(28)에 대해서는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김성수는 지난해 10월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신모씨(21)를 주먹으로 폭행하고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지난 2월 28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이환승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김성수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인정하지만 계획적 살인이 아니고 우발적이었다"며 "검사가 청구한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은 기각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한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