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펫]1415, 인디 루키의 빅픽처 "英 시상식 목표"(인터뷰②)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는 남자는 고양이의 날리는 털에 눈을 비비고 코를 훌쩍이면서도 내내 품에 안고 내려놓지 않았다. 또다른 남자는 무심한 듯 살뜰하게 강아지의 컨디션을 살폈다. 생김새도 성격도 다른 두 남자와 반려동물들, 언뜻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조합이지만 이들이 함께 머무는 공간에는 익숙한 편안함이 깃들었다.

그룹 1415 주성근과 오지현은 강아지 베델, 고양이 코코와 '한집 동거'를 하고 있다. 4년 전 강아지 농장을 탈출한 베델과 누군가의 집앞에 버려졌던 코코는 '사랑꾼' 두 남자의 애정을 듬뿍 받으며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1415는 보컬 주성근과 기타 오지현으로 구성된 밴드로, 유니버설뮤직 산하 레이블 온더레코드(ON THE RECORD)가 내놓은 첫 가수다. 깊은 감성을 품은 음악, 보컬과 유려한 연주 실력으로 인디신을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대표곡 '선을 그어주던가' '괜찮다고', '평범한 사랑을 하겠지만' 등으로 자신들의 음악 색깔을 차근차근 만들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드라마 '여우각시별', '진심이 닿다', '그녀의 사생활' OST에 참여하며 활동 반경을 넓혀가고 있는, 루키들이다.

◆"보컬 학원 선생과 제자로 만나, 짠내 과거 있었죠"

1415, 숫자로 이뤄진 팀명은 두 사람이 노래를 만들 때 자주 사용하는 코드인 1도-4도 1도-5도에서 착안한 이름이다. 1415는 "저희의 정체성을 담은 이름"이라고 소개했다.

주성근과 오지현의 나이 차는 7살. 살아온 환경도, 하던 일도 달랐지만 음악이라는 공통점이 있었다. 목표가 생기면 돌진하는 성격도 닮았다.

한약(한의학)대를 재학 중이던 주성근은 자퇴를 한 뒤 꿈을 찾아 서울로 왔다. 안정적 미래를 포기하면서 주변의 반대도 많았다는 그는 "(학교는) 성적에 맞춰서 갔다. 그런데 교재가 한자라는 것부터 마음에 안 들었다. 음악을 시작하고 처음엔 후회 했지만, 지금은 후회 안한다"고 미소 지었다.

오지현은 패션 분야에서 일했다. 그는 "원래 음악을 했었는데, 좋아하는 브랜드가 있어서 거기서 일했다. 직원 할인 받아서 싸게 사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엉뚱함을 드러냈다.

주성근과 오지현은 2012년 실용음악학원에서 만났다. 주성근은 보컬 선생, 오지현은 제자였다. 어느날 즉흥 연주를 하게 됐는데, 곡이 뚝딱 나왔다. 쉽게 경험할 수 없었던 음악적 쾌감이었다. 오지현이 먼저 주성근에게 "같이 살자"고 러브콜을 보냈고, 자연스럽게 한 팀이 됐다. 주성근은 "잘될 거라고 생각도 안했다. 정말 순수했었다. 함께 음악을 하는 것이 너무 재미있어 문제될 것이 없었다"고 했다. 찰나의 음악적 교감으로, 지금껏 음악으로 소통하는 '운명적인 동지'가 생긴 셈이다.

음악이 좋아서 한 팀이 됐지만, 걸어온 길이 결코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2017년 EP 앨범 'DEAR : X'을 발매하고 정식 데뷔를 하기까지, "'짠내' 나는 생활을 했다"고 고백했다.

오지현은 "클럽 공연을 가면 술 취한 사람들을 많이 만난다. '기타 쳐봐라' '노래 해보라'고 한다. 길거리 공연을 할 때도 그런 분들을 만나면 멘탈이 흔들렸다. 물론 페이도 없었다"고 지난 날을 떠올렸다.

그럼에도 음악을 그만 둬야겠다는 생각을 한 적은 없다. 처음으로 환호 받았던 기억도 선명하다. 오지현은 "술자리에서 배경음악처럼 음악을 하다가 처음으로 음악에 집중하고 즐겨주고 환호도 해줬던 날이 기억난다. 우리의 감정이 전달됐다는 것이 느껴져 너무 좋았다"고 웃었다.

◆"우리 음악 키워드는 감동, 'BBC뮤직어워드' 무대가 꿈"

1415는 2017년 EP 앨범 'DEAR : X'을 발매하면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네이버뮤직 뮤지션리그에 참여하며 두각을 드러냈고, 신한카드 루키 금상을 수상했다. 유니버셜뮤직 소속이 되며 안정적인 기반에서 음악을 할 수 있게 됐다.

조용하지만 꾸준하게 준비해온 음악들이 세상으로 나오며 빛을 보기 시작했다.

주성근은 "처음 앨범을 내면서 하나씩 쌓아가면서 하자는 느낌이 있었는데, 저희 생각보다 너무 잘 됐다"고 웃으며 "데뷔 앨범은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부터 해온 음악이었다. 퀼리티 있는 음악을 만들려고 돈을 모았고, 캐나다에 가서 녹음도 했다"고 말했다. 오지현은 "비용 때문에 형은 못 가고 혼자 가서 악기 녹음을 다 받아왔다"며 "정말 오래 만든 앨범이다. 고르고 고른 노래였다"고 했다. 데뷔 앨범에 쏟은 정성을 알 수 있다.

데뷔 앨범에 담겼던 '선을 그어주던가'를 비롯해 '이토록 네가 눈부셔' 등으로 팀의 존재감을 알렸다. 나른하고 몽환적인 보컬, 몽글몽글한 멜로디, 감성적인 가사들, 여기에 기타 연주가 어우러지며 1415의 팀 색깔도 선명해지고 있다.

이들이 인터뷰 내내 가장 많이 말한 단어는 '감동'이었다. 오지현은 팀 색깔을 이야기 하며 "감동에 대해 깊게 생각을 하는 팀이다. 어떻게 하면 듣는 사람들이 감동을 느낄 수 있을지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주성근은 "우리가 먼저 감동을 받아야 들려줄 수 있다. 기술적으로 완벽한 팀은 아니겠지만 감성적이나 감동이 있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자신했다.

대중적인 인지도에 대해 고민은 없을까. 오지현은 "대중적인 인지도는 좋은 음악이라면 따라온다고 생각한다.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들다보면 자연스럽게 생길 것이라 믿는다"고 뚜렷한 주관을 드러냈다.

최근 '그녀의 사생활' 등 드라마 OST로 음악팬들을 만났던 1415는 "계획대로만 된다면 올 여름께 새 앨범을 낼 준비 중이다"고 귀띔했다.

음악을 통해 새로운 세계를 펼쳐내고 있는 이들은, 더 멀리 더 높은 곳을 바라봤다.

"저희의 목표는 어디선가 우리의 음악이 들렸으면 좋겠어요. 행복하거나 힘든 순간에 저희 음악이 많은 쓰임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사진처럼, 그 때의 감정을 기억하게 하는 역할을 할 수 있는 노래면 좋을 것 같습니다."(주성근)

"전 그래미어워드 특히 브릿어워즈, BBC뮤직어워드 같은 영국 음악시상식에 서보고 싶어요. 저희가 영국 가수들을 좋아하기도 하고, 영국에서 핫한 가수들이 많이 나오잖아요. 목표를 높이 잡고(웃음) 오래오래 음악을 하고 싶습니다."(오지현)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