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에서 향후 10년간 유망한 직업은…수의사·조종사·한식목공 등 19개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대한민국에서 향후 10년간 가장 유망한 직업은 무엇일까.

한국고용정보원은 지난 25일 국내 17개 분야 195개 직업의 향후 10년간(2018~2027년) 일자리 전망 등을 담은 '2019 한국직업전망'을 발간했다.

'2019 한국 직업 전망'. [뉴시스]

고용정보원은 우리나라 17개 분야 대표직업 196개에 대해 정량적 분석, 현장전문가 검증, 전문가 상호 검증(정량적·정성적 연구자) 작업을 거쳤다. 결과는 직업별로 향후 10년간 연평균 고용증감을 감소(19개), 다소 감소(68개), 현 상태 유지(81개), 다소 증가(31개), 증가(1개) 등 5개 구간으로 나눠 제시했다.

2027년까지 취업자 수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직업은 간병인, 간호사, 간호조무사, 물리치료사, 생명과학연구원, 수의사,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변리사, 변호사, 사회복지사, 산업안전 및 위험관리원, 항공기조종사, 항공기 객실승무원, 네트워크 시스템개발자, 컴퓨터보안 전문가, 한식목공, 에너지공학기술자 등 19개다.

우선 보건‧의료‧생명과학 분야에서는 국가지원 중심으로 돌봄환경이 변화하고 치매 및 요양시설이 증가하면서 간병인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간호사도 건강관리 및 의료 비용 지출 투자가 늘어나고, 활동분야도 확대되고 있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간호조무사는 고령인구 증가 추세가, 물리 및 작업치료사는 고령화 및 보험시장 확대로 인한 의료서비스 증가분이 긍정적 요인으로 분석됐다.

식품 및 보건 연구 활성화에 따른 기업 생명과학 투자 증가, 바이오에너지 및 생물다양성 연구 활성화에 더해 정부가 바이오경제 연구에 무게를 둔 3차 생명공학 육성 기본 계획을 세운 점 등을 감안해 생명과학연구원도 취업 전망이 밝을 것으로 전망됐다.

수의사는 반려동물 문화 확대와 글로벌화에 따른 검역 업무 증가 등의 영향으로, 의사·치과의사·한의사 등은 고령인구가 늘어나고 건강보험 적용 범위가 확대되면서 수요가 늘 것으로 봤다.

법률 분야에서는 기술이 발전하면서 특허 건수 증가 및 지적재산권 중요도가 오르면서 변리사가 늘어날 것으로, 또 법률서비스 수요 증가세가 가파른 점을 감안해 변호사 역시 취업자 수가 많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사회복지 분야에서는 고령인구 증가에 더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면서 사회공헌 및 복지 전담 인력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해 사회복지사를 필요로 하는 곳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또 최근 잇따른 산업재해가 사회적 이슈로 부상하면서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확대되고 정부의 안전 관련 규제도 강화된 점을 감안하면 산업안전 및 위험관리원도 유망한 직종으로 선정됐다.

항공 분야에서는 취항노선 확대 및 여행 수요 증가 등이 항공기 조종사와 객실승무원 모두에게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5G 시대'를 맞아 IT와 타 산업의 융합, 인공지능 빅데이터에 기반한 초연결사회로의 전환 등 혁신경제 중심에 서있는 네트워크 시스템개발자도 인력 수요가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전통 기법으로 한옥, 궁궐 등의 건축물을 신축하거나 보수하는 한식목공도 정부의 건물 보수 예산이 늘고 한옥 신축 수요도 증가하면서 혜택을 입을 것으로 전망됐다.

에너지공학기술자도 최근 유행하는 신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시스템과 관련된 업무를 수행한다면 취업자 수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인쇄 및 사진현상관련조작원은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고용정보원이 일자리 증감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하기 위해 전문가 심층면접 및 주제 초점 집단 면접조사를 통해 핵심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스마트 자동화 기술, 저출산 고령화, 경쟁 심화, 환경 등이 중요한 영향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정보원 박가열 연구위원은 "앞으로 펼쳐질 급변하는 미래 일자리 세계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혁신적으로 발전하는 기술에 대한 적응 능력을 기르기 위해 꾸준히 학습하고 사회 문화 및 정책 변화에 관심을 갖고 자신이 선호하는 전문분야를 개척하는 정신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