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사보임'으로 발칵 뒤집힌 국회

바른정당계 "文의장 뒷구멍 결재" 반발…한국당 채이배 의원실 점거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바른미래당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는 내용의 사보임을 허가한 것과 관련, 국회가 또 한 번 뒤집혔다.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 중인 문 의장은 25일 국회 의사국장으로부터 바른미래당의 사보임 신청서를 보고받고 결재했다.

같은 시각 당사자인 오 의원과 유승민·정병국·하태경·이혜훈 등 사보임에 반대하는 의원들이 문 의장의 병실을 찾았으나 면회를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

오 의원은 "직접 만나 의견을 말씀드리겠다고 했음에도 저지해 놓고 뒷구멍으로 의사국장을 만나 결재했다"며 "헌정 역사상 있지도 않고 있을 수 없는 일을 저질렀다. 문 의장이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오 의원의 말은 듣지 않고 저희들이 바로 옆에서 기다리는 상태에서 문 의장 스스로 국회법 위반 행위를 저지른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 의원은 헌법재판소에 사보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및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했다. 자유한국당 역시 권한쟁의 심판 및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기로 했다.

채 의원도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했다. 한국당 의원들이 채 의원의 사개특위 출석을 막으려 국회의원회관 채 의원 사무실을 점거한 것이다. 채 의원은 이날 오전부터 사무실에 갇힌 신세를 벗어나지 못하다 오후 1시 10분경 경찰에 신고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여야 4당 합의대로 이날 중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의결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국회 내 비상 대기를 요청한 상태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