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마약 연루 의혹' 박유천, 변호사 선임한 진짜 이유

소속사 측 "향후 모든 경찰 조사 관련 언론 대응은 변호사가 할 예정"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의 마약 투약 혐의와 연관있는 연예인으로 지목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변호사를 선임하고 경찰 조사를 준비하고 있다.

15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의 변호사로 법무법인 인의 권창범 변호사를 선임했다"며 "경찰 출석일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가수 겸 배우 박유천(왼쪽)과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 [아이뉴스24 DB]
소속사 측은 "금주 안에 출석 날짜가 정해지면 변호사가 안내할 것"이라며 "향후 모든 경찰 조사 관련 언론 대응은 변호사가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유천은 지난 10일 자신이 황씨가 마약 투약을 함게 한 연예인으로 지목된 것과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해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다고 강력 부인했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박유천은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다. 정신과에서 우울증 치료를 받게 되었고 처방된 수면제로 겨우 잠들고 그렇게 하는 날들이 많다"며 "그러나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보도를 통해 황하나가 마약 수사에서 연예인을 지목했고 약을 권유했다는 내용을 보면서 그게 나로 오해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 무서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그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나는 이렇게 마약을 한 사람이 되는 건가 두려움에 휩싸였다"며 "수사기관에 가서 조사를 받더라도 제가 직접 말씀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박유천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내린 상태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