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암호화폐 거래소 최초 현금영수증 발급 지원

수수료 발생 시 자동으로 소득공제 적용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두나무가 운영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는 국내 거래소 중 최초로 업비트 거래소 내 원화(KRW) 마켓에서 발생한 거래 및 출금 수수료에 대해 현금영수증 발급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현금영수증 발급 신청은 업비트 홈페이지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가능할 예정이며, 업비트에 로그인한 후 현금영수증 발급에 필요한 휴대폰 번호나 사업자등록번호를 최초 1회만 등록하면 된다.

업비트 로고 [이미지=두나무]
이후 원화 마켓에서 매수, 매도, 출금 등에 대한 수수료 발생 시 자동 발급되며, 자정을 기준으로 24시간 동안의 거래내역이 이틀 뒤 국세청에 일괄 접수된다.

두나무 관계자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현금영수증 의무발행 업종에 해당되지는 않으나, 고객에게 도움이 되는 혜택과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현금영수증 발급을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신뢰에 보답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와 쾌적한 거래 환경으로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