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만, 글로벌 무선스피커 4년 연속 1위…'삼성의 힘'

수량 기준 35.7% 점유율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는 지난 2016년에 인수한 하만이 글로벌 무선 스피커 시장에서 4년 연속으로 1위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퓨처소스 컨설팅에 따르면,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JBL과 하만카돈은 지난해 무선 스피커 시장에서 수량 기준 35.7%의 점유율을 기록해, 2015년부터 4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다.

하만의 무선스피커들의 모습. [출처=삼성전자]

하만은 ▲방수 성능 ▲연속 재생 시간 ▲휴대성과 연결성 등을 거듭 개선하며 다양한 라인업을 꾸준히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대표 제품으로는 ▲라이트쇼와 360 사운드를 동시에 즐길수 있는 JBL '펄스3' ▲진공관 디자인이 독특한 하만카돈 '오라 스튜디오2' ▲유니크한 디자인과 휴대성을 고루 갖춘 '오닉스 스튜디오 5(ONYX STUDIO 5)' 등이 있다.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하만 오디오 제품의 소비자 접점 확대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해 초부터 '스타필드 하남'에 프리미엄 사운드 전용 체험관 '하만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으며, 삼성 디지털프라자 대치점·현대백화점 킨텍스점· 하이마트 월드타워점 등 수도권 주요 지역 9곳에 '하만 청음 스튜디오'를 설치했다.

또 한국의 1인 방송 트렌드에 주목해 한국 시장에 특화된 '1인 라이브 패키지'를 출시한바 있다.

이강협 삼성전자 한국총괄 전무는 "하만 오디오 제품은 오디오 명가다운 압도적인 사운드와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변화시켜 왔다"며 "한국에서도 소비자들의 요구에 귀기울여 그 명성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