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컬처] ‘인형의집 파트2’ 서이숙 “3대 1 썰전 불리해 몸부림쳤다”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인형의집 파트2’ 서이숙이 캐릭터 분석에 만족을 표했다.

연극 ‘인형의집 파트2’ 프레스콜이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로 LG아트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노라’ 역의 서이숙·우미화와 노라 남편 ‘토르발트’ 역의 손종학·박호산, 유모 ‘앤 마리‘ 역의 전국향, 노라 딸 ’에미‘ 역의 이경미가 참석해 주요 장면을 시연했다.

1879년 초연된 헨리크 입센의 ‘인형의집’은 사회가 요구한 역할에 갇혀 자기 자신으로 살지 못했던 노라가 모든 것을 버리고 집을 나가는 것으로 막을 내린다.

2017년 브로드웨이 존 고든 시어터에서 개막한 ‘인형의집 파트2’는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노라가 15년 전 힘껏 닫고 나갔던 문을 다시 열고 돌아와 남겨졌던 이들과 차례로 대면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시연 후 이어진 간담회에서 서이숙은 작품에 대해 “원작은 노라의 이야기였다면 파트2는 남아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라며 “15년 후 노라가 다시 왔을 때 남편과 딸과 엄마 같은 유모가 전혀 변하지 않았다는 것에 또 다른 절망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이어 “2주 전까지만 해도 자유롭게 살던 노라는 또다시 부딪치고 한 발짝 더 나아갈 수 있는 힘을 받고 나간다”며 “노라가 남아있는 자들과 3대 1로 썰전을 벌이는데 내가 좀 불리하더라. 몸부림을 쳤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에서 노라의 입장이나 행동을 관객에게 어떻게 설득할 수 있을지 굉장히 고민을 했다”며 “아이를 버리고 나갔다는 게 한국 사회에서는 용서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노라가 남편을 만나고 딸을 만났을 때 ‘여자가 감히’ 이런 느낌을 받을까봐 언어·행동 하나하나가 조심스러웠다”고 고백했다.

아울러 “숨소리 하나 호흡 하나 굉장히 신경쓰면서 캐릭터를 만들어갔다”며 “다행히도 관객들이 이해를 해주시는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는 잘한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연극 ‘인형의집 파트2’는 지난 10일 개막해 28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관객과 만난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