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중소제조·무역업 사장 관점 ‘북한과 비즈니스 하기’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정치적으로 안정되고 한반도에 비핵화가 이뤄진다면 정치보다 경제적 협력이 주된 협상에 오르고 남북한 주민의 주된 관심사가 될 것이다.”

35년 가까이 무역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저자 홍재화는 ‘최상의 교역 파트너 북한과 비즈니스 하기’에서 이제 정치적 측면이 아닌 사업적 측면에서 남북경협을 볼 때가 됐다고 말한다. 이 책은 그 사업적 시각을 중소제조·무역업의 사장들의 관점에서 봐야한다는 전제에서 쓰였다.

‘최상의 교역 파트너 북한과 비즈니스 하기’ [좋은책만들기]
책은 북한을 시너지 효과가 큰 최상의 교역 파트너라고 강조한다. 이유는 통합된 1억 시장을 형성할 수 있고 북한 노동력과 남한 자본·기술력의 하모니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경합되는 산업 분야가 없어 중복투자가 없으며 언어·문화적 차이도 없다. 그는 북한이 수직무역 상대로 최적이라고 어필한다.

‘북한도 우리 시장이다, 알아야 성공한다’는 저자는 북한에서 사업을 하고자 하는 남한 사업가와 남한에서 사업을 하고자 하는 북한 사업가를 위해 그 전략을 꼼꼼히 짚어 정리했다.

김세희기자 ksh100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