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이종현, 15일 SNS 게시물 모두 삭제…'몰카 공유' 여파?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밴드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도 성관계 몰카 영상을 공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SNS 게시물을 삭제해 눈길을 끈다.

15일 오전 이종현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은 모두 삭제됐다. 이날 오전 8시까지만 해도 인스타그램에는 일상과 활동 당시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이 모두 삭제됐다. 그동안 이종현은 꾸준히 게시물을 올리며 팬들과 소통해왔다.

현재 군 복무를 하고 있는 이종현이라 이같은 행동은 더욱 눈길을 끈다. 팀 탈퇴와 은퇴 수순을 밟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무성하다.

앞서 지난 14일 방송된 SBS '뉴스8'는 이종현이 승리, 정준영,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등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에서 성관계 영상을 받아보고 여성을 물건 취급했다고 보도했다.

[사진=SBS 방송캡처]

공개된 카카오톡 메시지에서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요"라고 말했고 정준영은 "누구 줄까"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종현은 "형이 안***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이라며 거리낌 없이 대화했다. 또 "어리고 예쁘고 착한 X 없어? 가지고 놀기 좋은"이라고 적으며 여성을 물건 취급해 충격을 안겼다. 이날 최종훈이 대화방 참여자들에게 여성 몸 사진을 재촉하거나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는 내용도 추가로 보도됐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2일 승리와 정준영 사태 연루 가수로 이종현과 최종훈이 거론되자 "해당 연예인과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당시 이종현에 대해서도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나 이후 최종훈의 대화방 참여는 물론 음주운전 뒤 경찰 청탁 의혹까지 더해졌고, 일부 사실로 드러나며 거짓 해명 논란에 휩싸이며 비난 받았다. 결국 최종훈은 지난 14일 팀 탈퇴와 연예계 은퇴를 발표했다.

이종현 관련 의혹도 커지며 소속사는 이번에도 거짓 해명 논란과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종현은 지난해 8월 현역으로 입대해 현재 군 복무 중이라 소속사와 커뮤니케이션이 쉽지 않은 상황인 데다 정용화 등 멤버들 역시 군복무 중이라 향후 행보를 논의하기 어렵다. 소속사는 이종현 사태와 관련해 아직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