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정한용 "6개월 된 첫 딸, 먼저 보냈다" 눈물의 고백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40년 차 배우 정한용이 자식을 먼저 보낸 아픈 사연을 고백한다. 또 공채 탤런트 시험 합격 비화도 전한다.

13일 밤 10시 방송되는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는 연기자, MC, 정치인, 사업가까지 다양한 이력의 소유자이자 올해로 데뷔 41년 차를 맞이한 배우 정한용이 출연한다.

정한용은 “우연히 친구 따라갔던 공채 탤런트 시험에 덜컥 합격해 데뷔했다”고 말하며 “마침 방송국에서 ‘가장 배우처럼 안 생긴 사람’을 뽑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었다. 결과적으로 평범한 외모였던 내가 합격했다”고 합격 비화를 공개한다.

이어 “데뷔와 동시에 당시 최고의 여배우 장미희와 드라마 '욕망'(1980)의 주연이 됐다”고 밝히며 “처음이라 조연 역할이나 할 줄 알았는데 갑자기 주인공을 맡으라고 하니 나 스스로도 믿을 수가 없었다”고 털어놓는다.

이후 정한용은 '보통 사람들'(1982), '욕망의 문'(1987), '고개 숙인 남자'(1991) 등 드라마, 영화는 물론 예능 프로그램까지 전천후로 활동하며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날 정한용은 그동안 꾸준히 마음을 쏟아온 장소로 ‘마이웨이’ 제작진을 안내한다. 그곳은 미혼모 아이 입양 전문 기관 ‘동방사회복지회’. 몇 년째 이곳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그에게는 남다른 이유가 있다. 첫아이이자 생후 6개월이었던 딸을 폐렴으로 먼저 떠나 보냈던 것. 그는 “어머님이 화장해 양수리에 뿌렸다고 하시더라. 눈물이 나서 한동안 강변도로를 다닐 수 없었다”고 고백하며 “그 아픔 겪으며 본능적으로 자식에 대한 소중함을 느끼게 됐다”고 회상한다.

대중들에게 사랑받는 연기자이자 MC에서 정치인으로, 이제는 사업가의 길까지 변화무쌍한 인생을 살고 있는 배우 정한용의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13일 밤 10시 TV CHOSUN에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미희기자 jmh@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