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5·18 망언 3인방 국회 윤리위 제소"

한국당에 김진태 등 출당 촉구, 5·18 망언 처벌 특별법 추진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야 3당과 함께 5·18 망언 의원 3명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최근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북한군 개입설 주장 인사 지만원씨를 초청, 공청회를 개최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징계 추진 의사를 표명한 것이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과의 공동 대응이기도 하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2일 당 원내 지도부 회의에서 "오늘 제소 이후에도 한국당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야 3당과 공조해서 범국민적인 망언 의원 퇴출 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한국당에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11일 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의 5·18 망언 및 지만원씨 초청 공청회에 대한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조성우 기자]

그는 "한국당 김병준 위원장이 망언 의원들에 대한 여야 4당 징계 문제에 대해 신경쓰지 말라고 했고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 여러 견해와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도 했다"며 "온 국민이 지탄하는데도 안이한 인식에서 한 발짝도 벗어나지 못한 것"이라고 한국당 지도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아울러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그런 어정쩡한 태도가 헌법과 국민을 우롱하는 범죄적 망언을 초해한 것"이라며 "망언 의원의 출당 등 응분의 조치로 결자해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5·18 역사 왜곡과 망언을 처벌할 법안도 조속히 마련할 것"이라며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 날조, 비방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내용의 5·18특별법 개정안을 여야 4당이 공동 발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한국당 공청회처럼 공개된 장소에서 자행되는 범죄적 망언도 처벌항목에 포함시켜 헌법 등 일반 법률보다 강력히 처벌토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