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안재욱,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공연서 하차

닷새 앞 ‘광화문 연가’ 부산 공연 무대엔 오른다…관객 혼란 우려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음주운전이 적발된 배우 안재욱이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공연에서 하차한다.

‘영웅’ 제작사 에이콤은 11일 “예상치 못했던 불미스러운 상황으로 인해 ‘안중근’ 역의 안재욱이 부득이하게 하차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뮤지컬 '영웅'의 안재욱 모션포스터. ['영웅' 유튜브 채널]
이어 “안재욱이 출연 예정이던 회차는 극중 동일한 역을 맡은 정성화와 양준모가 무대에 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해당 공연을 예매한 관객 중 취소를 원하시는 이들에게는 취소 수수료없이 전액 환불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오는 16~17일 예정인 뮤지컬 ‘광화문 연가’ 부산 공연 무대에는 오른다. 안재욱 소속사 측은 “공연이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하차할 경우 관객에게 더 큰 혼란을 끼칠 수 있어 속죄의 마음으로 관객 앞에 서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안재욱은 지난 9일 밤 지방 일정을 마치고 숙소 옆 식당에서 동료들과 술을 마신 후 다음날 서울로 향하던 중 톨게이트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단속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가 높아 면허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