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G 연속골' 손흥민, 전반 오심 설움, 득점으로 날렸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전반전 오심으로 인한 설움을 후반전 상쾌한 득점포로 날려버렸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레스터 시티와의 홈경기에 선발출전해 리그 11호 골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 속에 그라운드를 누볐다. 전반 13분 아크 정면에서 날린 왼발 슈팅이 레스터 시티 수비진에 막히며 유효 슈팅으로 기록되진 않았지만 위협적인 움직임을 선보였다.

[사진=뉴시스]

부지런히 레스터 시티의 골문을 두드리던 손흥민은 전반 15분 억울한 옐로 카드를 받았다. 박스 안에서 레스터 시티 수비수 해리 맥과이어(26·잉글랜드)와 경합을 벌이다 넘어졌다.

느린 화면 상으로 맥과이어의 발에 걸려 넘어졌지만 주심은 시뮬레이션 동작으로 판단했다. 페널티킥이 선언돼도 무방한 장면이었지만 외려 손흥민의 반칙이 선언됐다. 손흥민은 황당한 표정을 지으며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하지만 손흥민은 흔들리지 않았다. 오심으로 인한 경고의 아쉬움은 후반 추가시간 골맛을 보며 모두 날려버렸다. 팀이 2-1로 앞선 상황에서 팀 동료 무사 시소코(30·프랑스)가 걷어낸 볼을 하프라인에서 받은 뒤 상대 골문까지 70m 가량을 몰고 간 끝에 골키퍼 1대1 상황에서 침착한 왼발 슈팅으로 득점을 올리며 스코어를 3-1로 만들었다.

손흥민은 이 골로 리그 3경기 연속골이자 올 시즌 자신의 15번째 골을 터뜨렸다. 쾌조의 컨디션을 과시하며 자신이 토트넘 공격의 주축이라는 사실을 확실하게 증명해냈다.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