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시진핑 이달 말 안 만난다

미국언론 보도…미국 협상단은 다음 주 중국 방문 예정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로이터통신과 미국 언론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중 무역협상 시한인 다음달 1일 이전 만나지 않을 것 같다고 7일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연설 전에 가진 방송사 앵커들과의 오찬에서 이달 말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고, 홍콩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는 미중 정상이 27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다낭에서 만난다고 전했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이달 말 만남은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화넷닷컴]
미국 CNBC 방송은 미중 정상회담 지연 이유에 대해 "중국과 합의를 성사시키려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말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도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CNBC 방송은 "백악관 관계자들이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미중 정상회담을 하자는 중국의 제안에도 불구하고 반대하는 쪽으로 조언을 했다"고 덧붙였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무역협상 대표단은 내주 초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CNBC 방송에서 "상황이 유동적이어서 다음 주 무역협상단이 베이징을 방문한 뒤 회담의 내용이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