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 원룸 흉기 사망사고…경찰 헬기 동원 인근 수색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경기도 화성의 한 원룸에서 남녀 2명이 흉기에 찔려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8일 경기 화성동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께 화성 동탄의 한 원룸에서 A씨(38·여)와 B씨(41)가 흉기에 찔려 쓰러진 채 발견됐다.

경찰 로고 [뉴시스]

경찰은 "흉기에 찔렸다"는 A씨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들을 발견하고 병원으로 옮겼지만 A씨는 사망했다. B씨도 위중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탐문수사 등을 통해 A씨의 지인인 C씨(41)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추적하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CCTV화면 등을 통해 C씨가 용인시 함박산 일대로 도망친 것으로 보고 병력 90여명과 헬기를 동원해 인근을 수색 중이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