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 발언? 유영민 장관, LGU+ 찾아 "5G 장비 우려"

보안 논란 등도 언급 …화웨이 장비 쓰는 LGU+ '곤혹'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지난연말 5세대통신(5G) 서비스가 국내에서 세계 첫 상용화된 가운데 주무부처 장관이 현장을 직접 찾아 장비 종속 문제를 언급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5G는 4차산업혁명 기반 인프라로 주목을 받으면서 관련 서비스 및 장비 개발 현장에 주요 정부 인사들의 방문이 잇따르는 등 국가 차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장비 국산화 및 중소기업 등 생태계 조성 등에도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것.

다만 5G 장비 관련 화웨이 등 중국업체 장비 논란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이를 적용중인 LG유플러스를 찾아 '장비 종속' 문제를 언급한 것은 자칫 해당 기업에 대한 일종의 '경고'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는 점에서 논란도 우려된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2일 오후 서울 강서구 LG 마곡 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LG유플러스와 중소협력업체의 5G 준비현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유영민 장관은 "5G로 인해 새로운 서비스모델과 헬스케어·안전·환경·콘텐츠·SW, 디바이스 시장이 열릴 것"이라며, "새로운 산업을 만드는데 유념하고 풀어가야할 문제가 있는데, 자칫 통신장비를 중심으로 우리의 산업이 종속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22일 오후 서울 강서구 LG 마곡 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한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앞줄 왼쪽 네번째)이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관계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유 장관의 이 발언은 일반적인 국산 장비 활용을 강조한 것으로 보이나 국내 이통 3사 중 유일하게 화웨이의 장비를 구매한 LG유플러스를 찾은 자리에서 언급했다는 점에서 이를 우회적으로 문제삼은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날 유 장관은 최근 화웨이 장비를 둘러싸고 가열되고 있는 5G 장비의 보안 문제도 언급했다.

유 장관은 "초연결 사회를 만드는 5G에서 국민의 삶과 국가시스템과 관련된 보안이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삼성전자를 방문해 5G 장비·단말 진행사항을 체크했고, 오늘 이 자리에선 5G 중심의 제조업을 새롭게 만드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화웨이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튀면서 장비 보안 논란 등에 휘말린 상황. 국내 역시 장비 선정 과정에서 화웨이 장비 채택 가능성이 커지면서 보안 논란 등이 가열된 바 있다.

SK텔레콤, KT의 경우 초기 5G 네트워크 구축에 화웨이 장비를 채택하지 않기로 결정하기도 했다. 반면 LTE때 이미 화웨이 장비를 일부 사용했던 LG유플러스는 장비 호환 등을 감안, 5G 때도 화웨이 장비 일부를 선택한 상태다.

유 장관은 이전에도 직접적으로 특정 장비 채택 등을 반대하지는 않았으나 5G 첫 상용화에 의미를 두면서 국산 장비 활용에 더 무게를 두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유 장관의 '장비 종속' 발언이 화웨이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이를 채택한 LG 측으로서는 난처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편 유 장관은 3월에는 KT를 찾아 헬스케어, 안전, 환경 등 서비스모델을 점검할 계획이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