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은 장난 그만하고 진짜 협상에 나와라"

중국 경제 성장률 위축에 충고…지난해 4분기 28년만에 최저치 기록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중국 경제가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이 2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원인은 투자 감소 및 소비심리 위축과 함께 미중 무역 전쟁이 제공했다.

이 같은 통계를 접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전쟁 및 새로 채택한 정책으로 인해 1990년 이후 가장 느린 경제 성장을 기록했다. 중국이 마침내 ‘장난을 중단’하고 ‘진짜 협상’에 나올 것이라는 느낌이 든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트위터 캡처]

한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오른팔이며 협상 전문가로 알려진 류허 부총리가 미국과의 무역 협상을 위해 오는 30, 31일 이틀간 미국을 방문할 것이라고 싱가포르 일간지 스트레이츠 타임스가 최근 보도했다.

스트레이츠 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류 부총리가 이틀 동안 미국을 방문해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을 만날 것이라고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이 같은 사실은 미국 경제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도 앞서 보도한 바 있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 10일 워싱턴에서 기자들에게 류 부총리의 방문을 시사한 바 있다. 므누신 장관은 “현재의 관심은 류 부총리가 이번 달 말 미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이고, 정부 셧다운은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이달 초 중국에 사절단을 파견한 것과 같이 협상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 부총리는 시 주석의 최고 경제 보좌관으로 미국과의 협상을 책임지고 있다. 이번 미국 방문은 무역협상을 위한 두 번 째로, 지난 해 5월 미국을 방문해 협상을 시도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응하지 않았다.

이달 초에 있었던 미중무역 실무 협상에 대해 양측 협상단은 모두 낙관적인 전망을 펼치면서 세계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바 있다. 류 부총리는 중국에서 개최됐던 실무 협상 첫날 깜짝 등장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합의한 90일간의 추가 관세 유예 조치가 3월1일 종료하게 된다. 그 때까지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미국이 수입하는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 상당에 대해 현재 10%의 관세가 25%로 인상된다.

중국 경제가 지난해 4분기 28년 만에 최악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리더스버드닷컴 캡처]

한편 중국이 1990년 이래 가장 저조한 성장률을 기록하게 된 것은 무역 전쟁 보다 더 큰 원인이 있다고 미국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가 2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시 주석이 가장 원치 않는 것은 실직으로 분노한 시민들이 거리 시위를 벌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범위한 실업이 가장 큰 원인이라는 것이다.

워싱턴 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경제 성장률 둔화는 시 주석에게 문제를 해결하라는 압력을 높이고 있다는 것이다. 세계 2위 경제대국인 중국은 2017년 6.8% 성장에 이어 지난해에는 6.6%로 성장률이 둔화됐다.

수치와 상관없이 경기 침체는 전국에서 느껴지고 있다. 소매, 산업 생산 및 부동산 거래 등이 모두 지난해 4분기에 감소했다. 특히 자동차 판매는 2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고, 실업률은 증가했다. 정보통신회사에서 일반 공장에 이르기까지 노동자들이 계속해서 일자리를 잃고 있다.

이 같은 추세는 다음 달 시작되는 춘절 연휴에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수백만 명의 노동자들이 고향에 돌아갔다, 직업이 사라져 도시에 돌아오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