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내년부터 '직무급제' 일반직 전체로 확대

임금 1~2% 인상…격려금 300% 지급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교보생명은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이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에 따라 최종 확정됐다고 21일 밝혔다.

교보생명은 지난해 11월 말 잠정 합의된 임단협 사항에 대해 노조원 찬반 투표를 실시하였으나 반대 우세로 부결된 바 있다.

이에 따라 노조는 지난 1월 7일 절차에 따라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했다. 중노위는 3차에 걸친 조정회의 끝에 노사간 상호 양보를 이끌어내 금일 조정안을 최종 결정했다.

오늘 중노위 조정결정에 따라 교보생명은 이미 시행중인 임원, 조직장 직무급제에 이어 2020년부터 직무급을 일반직 전체로 확대 시행키로 했다. 올해 3월부터는 PC오프제(PC-Off)를 평일로 확대 시행한다.

임금협약은 직급에 따라 임금을 1~2.2% 수준으로 인상하고 격려금 300%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금차 조정안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제61조에 따라 임금협약과 동일한 효력을 갖게 된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직무급제는 보험업계에서는 처음 시행하는 선진 인사제도"라며 "올해 하반기 추진 예정인 IPO를 앞두고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