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LG전자 등 9개 계열사 7천억 협력사 대금 조기지급

설 앞두고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10일 앞당겨 지급, 자금 수요 지원 차원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LG그룹이 설 명절을 앞두고 일시적으로 자금 수요가 집중되는 중소 협력회사들을 지원하기 위해 7천억원 규모의 협력회사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22일 LG그룹에 따르면, LG전자 약 1천400억원을 포함해 LG화학 1천600억원 등 9개 계열사가 총 7천억원 규모의 협력회사 납품대금을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10일 앞당겨 설 전에 지급할 계획이다.

LG 트윈타워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또, LG그룹은 조기 지급의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1차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안내문 등을 통해 2·3차 협력회사 납품대금을 설 이전에 앞당겨 지급하도록 권장키로 했다.

LG그룹 계열사들은 2·3차 협력회사에게 납품대금을 설 전에 조기 지급하거나 낮은 금융비용으로 현금 결제할 수 있는 ‘상생결제시스템’ 활용도가 높은 1차 협력회사에게 상생협력펀드 대출 등 금융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생활건강, LG하우시스 등은 사업장 인근의 홀몸노인, 다문화가정, 사회복지시설 등의 소외 이웃들이 따뜻한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생활용품 지원, 명절음식 나눔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친다.

양창균기자 yangc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