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심석희 관련법 발의…정부 "재발방지에 힘 쏟을 것"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여성문제 주무 부처인 여성가족부가 심석희 성폭행 피해 사건과 관련해 유감을 표시하고 재발방지에 힘을 쏟겠다고 다짐했다.

정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부처합동 '체육분야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 회의를 가졌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심석희의 용기와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정부는 심석희를 포함해 미투 피해자가 건강하게 일생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심석희 [뉴시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진 장관은 "그간 성희롱 및 성폭력에 대한 대책을 내놨지만 현장에서는 효과가 별로 없었다"며 "미투 대책을 총괄하는 주무부처 수장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체육분야는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신고할 수 있는 환경이 시급하다"며 "문체부와 함께 신고체계가 제대로 작동하도록 환경을 만들겠다"고 했다.

정치권도 심석희 사태를 계기로 체육계 (성)폭력을 뿌리 뽑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의원 19명은 전날 '운동선수보호법'을 골자로 하는 국민체육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지도자를 희망하는 사람은 폭력 방지 교육을 필수적으로 이수하고, ▲선수의 신체에 폭행을 가하거나 상해를 입일 경우 지도자 자격을 정지하며 ▲형이 확정되면 체육계에서 영구제명한다는 게 골자다.

공동발의에는 더불어민주당 15명, 바른미래당 2명, 자유한국당·민주평화당 1명씩 이름을 올렸다. 안민석 의원은 "이 법안을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했다.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