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손아섭, 2018 사랑의 골든글러브 선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018 KBO 골든글러브 외야수 부문 후보 중 한 명으로 이름을 올린 롯데 자이언츠 손아섭(30)이 의미있는 황금 장갑을 먼저 손에 끼었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 시상하는 '2018 사랑의 골든글러브상' 수상자로 손아섭이 선정됐다,

손아섭은 지난 4월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나눔리더에 가입했고 양정초, 개성중, 부산고 등 모교를 비롯해 야구선수를 꿈꾸는 부산지역 야구부 후배들에게 2억원 상당 야구용품도 지원했다.

그는 올해 초에도 개인 훈련을 위해 떠난 필리핀에서도 휴식일에 현지 초등학교 학생들을 만나 수업시간에 참여하거나 공사장 일을 돕는 등 봉사활동을 했다. 지난 9월에는 정규시즌 경기에서 착용한 유니폼에 친필 사인을 더해 지역 유소년야구발전기금 마련을 위한 경매 물품으로 내놓았다.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참가해온 롯데 선수단의 1만포기 김장 나눔 행사에도 빠짐 없이 동참하는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사랑의 골든글러브상은 선행에 앞장서고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KBO리그 선수 또는 구단에 수여되는 상으로 지난 1999년 처음 제정됐다. 손아섭은 오는 10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2018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앞서 손아섭에 대한 시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